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천수, 2023년 워크숍 개최

작성자
admin
2023-11-27
조회
427


동아쏘시오그룹의 먹는샘물 기업 동천수가 지난 11월 3일, '비상의 시작'이라는 타이틀로 2023년 워크숍을 개최했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직원을 격려하고, 소통의 장을 마련한 이날 워크숍을 위드동아에서 소개한다. 


#1부_감사패, 공로패 전달의 시간


워크숍의 첫 번째 순서는 최근 부임한 동천수의 대표이사 주재현 사장의 기념사다. 주재현 사장은 "동천수 워크숍을 계기로 처음으로 전 직원들과 만나게 되어 기쁘다. 건강한 물을 기반으로 카테고리 확장 등 동천수가 많은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문을 여는 한편, "최근 동천수는 상주캠퍼스 준공과 더불어 기존 생수·탄산수 생산 및 혼합음료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추후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성장과 더불어 환경을 지키는 기업으로의 가치를 이어나가려 한다. 여러분들도 동천수의 미래를 믿고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좌측부터 성문 ENG 김종호 부사장, 삼융엔지니어링 서정명 대표이사, 위드BPM 임성빈 대표이사, 동천수 주재현 대표이사, 대성후드텍 한원태 대표이사, 아벤종합건설 박태규 상무


이어 지난 10월 준공된 상주캠퍼스 준공에 애써준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감사패 및 공로패 시상식이 진행됐다. 동천수의 3번째 공장이자 탄산・혼합 음료 전문 공장인 상주캠퍼스의 준공을 위해 애써주신 협력 업체에 대한 시상이 먼저 진행됐다.


상주캠퍼스의 시공사인 아벤종합건설의 박태규 상무, 캔 라인 설비를 설치한 대성후드텍의 한원태 대표이사, 페트 라인 설비를 설치한 위드 BPM의 임성빈 대표이사, 조합 설비를 설치한 삼융엔지니어링 서정명 대표이사, 먹는 샘물 수처리와 정제수 설비를 설치한 성문 ENG 김종호 부사장에 대한 감사패 수여가 진행됐다. 




▲ 왼쪽부터 상주품질팀 신성교 차장, 재무회계 최해명 대리, 상주캠퍼스OP2팀 최유철 과장, 경영지원팀 이조희 과장, 주재현 대표이사, TS실 김영중 부장, 상주TS팀 변창조 과장, 영업마케팅팀 이명진 과장


이어 상주캠퍼스 준공과 동천수 발전에 힘써온 임직원들에 대한 공로상 시상이 진행됐다. 수상자는 생산본부 TS실 김영중 부장, 품질경영실 상주품질팀 신성교 차장, 생산본부 TS실 상주TS팀 변창조 과장, 생산본부 상주캠퍼스 OP2팀 최유철 과장, 운영지원실 영업마케팅팀 이명진 과장, 경영지원실 경영지원팀 이조희 과장, 재무회계팀 최해명 대리에게 수여됐다. 주재현 사장은 직원 한 명 한 명과 악수하며 격려하고 인사를 전했다.  


#2부_안전의식 고취하는 기원제


다음 순서는 새롭게 시작하는 상주캠퍼스 안전기원제다. 동천수와 상주캠퍼스의 발전과 더불어 안전에 대한 임직원들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진행됐다. 동천수 안전기원제의 특별한 점은 술을 올리는 대신 동천수에서 생산한 맑은 생수를 올렸다는 점. 주재현 사장과 이성준 생산본부장이 차례로 제례에 참여했으며, 전 직원이 참석해 함께 안전 의식을 고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주캠퍼스 견학을 마지막으로 준공 기념행사는 막을 내렸다. 신나는 시간은 지금부터! 자리를 옮겨 전 직원이 함께 식사를 하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식사 후 간단한 레크리에이션과 직원들의 장기자랑도 진행됐다. 


#3부_즐거운 레크리에이션, 지금부터 시작이다




워크숍에 참여한 직원들은 "올해 7월 입사 후 처음으로 전 직원들이 다 모인 자리를 가졌다. 사업장이 나뉘어 처음 보는 직원들도 많았는데, 그들과도 얘기를 나누며 가까워져 좋았다. 앞으로 이런 자리가 많아져 더 친밀감을 쌓으면 좋을 것 같다." "관리자분들과 동료들의 장기자랑을 보며 현장에서 보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 새로웠다. 또 팀장님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회사를 생각하는 마음이 크고 애사심 가득한 모습을 보고 나니, 나 또한 더욱 주인의식을 갖고 근무에 임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솔직한 후기를 전했다. 동천수는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직원들의 교류와 소통, 지역 발전에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



전체 0

※ 과도한 욕설이나 광고글은 관리자의 권한으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