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아오츠카 창립 42주년 기념식 개최

작성자
admin
2021-03-04
조회
350



▲ '동아오츠카 창립 42주년 기념식'에서 조익성 동아오츠카 대표이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임직원 대표 장기근속포상자들


동아오츠카(대표: 조익성 사장)는 지난 3월 3일 서울 본사 회의실에서 창립 4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창립 기념식은 장기근속상, 노조추천 공로상 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동아오츠카 조익성 사장과 임직원 대표 포상자 8명만 자리한 가운데 최소한의 참석 인원으로 진행됐다. 이번 창립기념식에서는 총 56명의 임직원에게 장기근속상과 노조추천 공로상 포상이 수여됐다. ​장기근속상은 30년 근속자 3명을 포함하여 총 52명에게 수여됐으며, 해당 임직원에게는 근속 연수에 따른 포상금이 지급됐다.


조익성 대표이사는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에 올린 동아오츠카 창립 42주년 기념사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삼아 스스로 변화의 주체가 되어 새롭게 도약해나가자”고 밝혔다. 조익성 대표는 “동아오츠카의 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 분들과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주주사와 협력업체 여러분, 그리고 동아오츠카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분들에게 감사 말씀 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작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중인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이 크지만, 동아오츠카는 위기 때마다 변화와 도전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해온 DNA를 가지고 있다”며 “새롭게 도약하는 동아오츠카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변화를 받아들이고 변화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그는 “효율화를 통해 얻어진 성과는 ‘오늘보다 나은, 내일이 있는 회사’를 만들어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영업과 생산의 효율성을 최대한 끌어올려 새로운 동아오츠카의 초석을 다질 것을 당부하며, “모든 조직은 사람이 중심이 되어 움직인다”며 “어려운 시기일수록 서로 칭찬하고 격려하며 용기를 북돋고,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서로 간의 신뢰관계로 행복한 회사의 기반을 만들어가자”고 끝맺었다.


한편, 1979년 동아제약 식품사업부에서 분리되어 창립된 동아오츠카는 ‘건강을 생각하는 음료’라는 제품 이념 하에 지난 40여 년간 ‘포카리스웨트’, ‘오로나민C’, ‘데미소다’, ‘오란씨’, ‘나랑드사이다’, ‘마신다’ 등 차별화된 제품으로 음료 시장을 선도해오고 있다.

전체 0

※ 과도한 욕설이나 광고글은 관리자의 권한으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