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아ST, 한국화학연구원 및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PROTAC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기술이전 계약 체결

작성자
admin
2021-06-25
조회
163

동아ST(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6월 25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 본원에서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 및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과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인 프로탁(Proteolysis-targeting chimera, PROTAC)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식에는 동아ST 엄대식 회장과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동아ST는 한국화학연구원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공동 개발한 프로탁 기술이 적용된 항암제 물질을 확보하여 표적항암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해당 연구 개발을 통해 프로탁 기술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하여 동아ST만의 독자적인 프로탁 플랫폼 기술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화학연구원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창의형 융합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신개념 질병 유발 단백질 분해 치료기술 플랫폼 구축연구를 진행하여 프로탁 고유 기술을 확보했으며, 우수한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프로탁 기술은 인체 내에 존재하는 단백질의 분해 경로인 유비퀴틴 프로테아좀 시스템(Ubiquitin proteasome system)을 활용한다. 유비퀴틴은 단백질에 결합해 분해를 촉진하고 프로테아좀은 유비퀴틴이 붙은 단백질을 분해한다.


프로탁 기술이 적용된 약물은 질병을 유발하는 표적 단백질에 유비퀴틴을 붙여 프로테아좀에 의한 강제적인 분해를 유도한다.


특히, 기존 표적치료제들이 질병을 유발하는 표적 단백질의 특정 부위에 결합해야만 약효를 나타내는 것과는 달리, 프로탁 기술이 적용된 약물은 결합부위에 상관없이 표적 단백질에 유비퀴틴을 붙일 수 있어 공략 가능한 표적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또한 결합 부위의 돌연변이로 나타나는 약물 내성의 한계도 극복할 수 있으며, 표적 단백질 분해 후 재사용될 수 있어 적은 투여 용량으로도 높은 치료 효과를 내고 부작용을 낮출 수 있는 장점도 갖췄다.


동아ST 관계자는 “글로벌 제약사들은 프로탁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으나, 국내는 아직 연구의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만큼 기술 선점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며 “동아ST는 양 기관이 공동 개발한 프로탁 기술 도입으로 신약 개발 플랫폼 기술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기존 표적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한 신약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ST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활용하고 있다. 국내 대학 및 병원의 교수, 연구원을 대상으로 연구과제 공모를 진행했다. 또한 KIST로부터 타우단백질 관련 치매치료제 선도물질을 확보하고 대구첨복재단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선도물질을 확보했다.

전체 0

※ 과도한 욕설이나 광고글은 관리자의 권한으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