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니막스 TV CF, '어린이 건강기능식품'이 되기까지의 시간들

작성자
admin
2022-03-28
조회
195

걱정 MINI 건강 MAX, 미니막스


‘어린이 건강기능식품’이 되기까지의 시간들



읽기 쉬운 마음이란 없겠지만 그럼에도 끝없이 들여다보고 싶은 것이 있어요. 우리 아이가 어떤 것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바라는 것과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물음이 계속 생겨나거든요. 그 조그만 속내에 어떤 것이 들어있기에 이토록 어려운지. 따지고 또 따져서 좋다는 것만 안겨주는 데도 내팽개쳐질 땐 속상함이 밀려오기 마련이죠.



미니막스는 이런 고민들에서부터 출발한 어린이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입니다. 키즈 건강기능식품은 인지도 높은 성인용 브랜드에서 파생되는 경우가 많잖아요. 물론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데까지 쌓아온 신뢰감이 분명하다는 장점이 있죠. 하지만 우리는 ‘아이’ 그 자체에 집중하고 싶었어요. 누구보다 까다로운 우리의 고객, 아이만을 살피기에도 많은 역량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죠.


 



올해 미니막스가 선보인 CF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그간 미니막스가 추적한 질문들이 옅보이실거예요. 아이의 손에 닿기까지 미니막스, 그리고 동아제약* 어린이 건강연구센터는 한순간도 소홀할 수 없었거든요. 영양, 입맛, 정서, 사소한 습관 모든 것이 균형을 이루어야 ‘어린이 건강기능식품’이라는 타이틀이 어울리잖아요. 

* 본 제품은 동아제약의 어린이 건강기능식품입니다.



 


#엄마는 아무거나 주지 않는다


우선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어야겠죠. 영양 성분은 ‘Just Enough’로 표현할 수 있는 정량 설계를 원칙으로 삼았어요. 우리나라 어린이의 식생활 통계를 기준으로 부족함은 메우고 넘침을 경계하고자 했죠. 무한한 사랑이 넘치는 영양으로 이어지면 건강한 성장의 바탕이 흔들릴 수 있으니까요. 원료의 원산지도 더 높은 기준으로 선별했어요. 미니막스를 선택할 때의 마음은 다 같잖아요. 나쁜 것은 거르고 좋은 것만 주고 싶다는 진심을 알기에 더 꼼꼼하게 따져볼 수밖에 없었어요.



 


#아이는 주는 대로 먹지 않는다


‘아이가 먼저 찾는 건강기능식품’이란 수식어가 자랑스러운 이유. 아이 입맛에 꼭 맞을 때까지 연구하고 테스트하던 시간들이 길었거든요. 아이들은 낯선 맛을 거부하려는 성향이 크죠. 원료 특유의 맛이 느껴지면 금방 뱉어내고 다음번엔 입 근처도 대지 않아요. 미니막스는 딸기, 포도, 파인애플, 망고, 베리, 레몬·오렌지, 블랙엘더베리 등 상큼한 과일 맛을 내기까지 많은 부원료들을 탐색하고 적용해왔어요. 덕분에 ‘맛’ 만으로도 미니막스를 사랑해주는 귀여운 꼬마 고객님들이 많이 생겨났죠.



 


#필요한 습관, 그리는 내일


하루를 이루는 습관이 건강할수록 우리 아이들이 쑥쑥 성장할 수 있겠죠. 오래도록 간직할 지금의 정서도 놓칠 수 없고요. 등교를 하는 일과 속에서, 화창한 어느 날 나들이에서도 미니막스가 함께 수 있도록 개별 포장을 적용했어요. 매일 갓 개봉한 신선한 영양을 하나씩 줄 수 있고, 위생적이라 많은 부모님들이 좋아하시더라고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IDEA, 레드닷, IF를 모두 수상한 패키지는 미니막스만의 매력을 한층 더해주는 요소가 됐어요. 그림 그리기, 종이접기, 블록 조립 등을 즐기는 아이들이 자신만의 창의성을 뽐내는 캔버스로 우리의 패키지를 택해준 덕이죠.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토이백에 아이들의 감각을 감탄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랍니다. 토이백은 친환경 녹색기술 인증을 받은 재활용 펄프로 만들었어요. 아이의 내일에 청명한 하늘이 지속되도록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찾은 것이죠.


 



감춰진 스토리를 알고 나니 CF 속 숨은 의미들까지 쏙쏙 눈에 들어오시나요? 아직 미니막스를 만나보지 못했다면 무료체험 이벤트를 참여해보세요. 멀티비타민·미네랄, 비타민C, 비타민D, 프로바이오틱스·아연을 먹여보고 우리 아이에게 더 잘 맞는 제품이 무엇인지 결정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거예요.


<미니막스 무료체험 이벤트 바로가기>


광고심의번호 : 220311587

※디몰(:D mall) 매거진 3월호에 소개된 기사입니다.

전체 0

※ 과도한 욕설이나 광고글은 관리자의 권한으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